왜 파스타 제작소일까?

창업포인트 01

높은 순수익 42.4%


마진율을 최소화하여 가맹점주님들의

수익의 극대화 할 수 있는 운영시스템을 사용합니다.

창업포인트 02

인건비 최소화


배달 전문 업체로써

서빙 주방장 등 불필요한 인건비를 최소화합니다.

창업포인트 03

개발


파스타 제작소는 끊임없는 메뉴 개발을 토대로

타사 대비 맛과 질이 우수합니다.

창업포인트 04

끊임없이 발전하는 파스타 제작소


파스타 제작소는 현재에 만족하여 멈추지 않고

항상 낮은 자세로 점주님과 고객님이 행복할 수 있는

음식점이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발전합니다.

창업포인트 05

고객이 선택하는 파스타 제작소


파스타 제작소는 배달의 민족 별점 4.9로

높은 만족으로 소비자들이 선택하는 맛집입니다.

왜 파스타 제작소일까?

창업포인트 01

높은 순수익 42,4%


마진율을 최소화하여 가맹점주님들의

수익의 극대화 할 수 있는 운영시스템을 사용합니다.

파스타 제작소 경영이념

마진의 최소화로 가맹점주님들의 이익이

최대한으로 발생할 수 있는 창업.

본점의 이익이 아닌 가맹점의 이익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파스타 제작소 입니다.

'상생'이 저희 파스타 제작소의

경영 이념입니다.

창업포인트 02

인건비 최소화


배달 전문 업체로써

서빙 주방장 등 불필요한 인건비를 최소화합니다.

외식의 새로운 트랜드

'배달'이라는 것을 알고 계셨나요?

 이제 파스타도 배달하는 시대입니다!

무려 1,157만명인 배달의 민족 신규 가입자 수, 이는 지난해 보다 25% 증가한 숫자라고 합니다.

신규 배달업체가 34만곳이 증가한 지금, 경쟁력있는 메뉴 선택이 답 입니다.

파스타제작소는 배달로 먹기 힘든 피스타&필라프 뿐만 아니라 양식의 전반적인 메뉴를 판매함으로써 소비자의 선택의 폭 뿐만 아니라 점주님의 판매 영역까지 증가시키고 있습니다.


직접 개발한 메뉴로 시중에 판매되는 파스타&필라프와 차별성이 있으며, A 부터 Z 까지의 다양한 메뉴 구성으로 남녀노소 모두에게 선택을 받을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프랜차이즈 임을 자부합니다.

창업포인트 03

개발


파스타 제작소는 끊임없는 메뉴 개발을 토대로

타사 대비 맛과 질이 우수합니다

창업포인트 04

끊임없이 발전하는 파스타 제작소


파스타 제작소는 현재에 만족하여 멈추지 않고

항상 낮은 자세로 점주님과 고객님이 행복할 수 있는

음식점이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발전합니다.

창업포인트 05

고객이 선택하는 파스타 제작소


파스타 제작소는 배달의 민족 별점 4.9로

높은 만족으로 소비자들이 선택하는 맛집입니다.

'상생'
파스타 제작소 경영이념

마진의 최소화로 가맹점주님들의 이익이 최대한으로 발생할 수 있는 창업.

본점의 이익이 아닌 가맹점의 이익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파스타 제작소 입니다.


‘상생' 이 저희 파스타 제작소의 경영 이념입니다.

외식의 새로운 트랜드 '배달'이라는 것을 알고 계셨나요?

 이제 파스타도 배달하는 시대입니다! 

무려 1,157만명인 배달의 민족 신규 가입자 수, 이는 지난해 보다 25% 증가한 숫자라고 합니다.

신규 배달업체가 34만곳이 증가한 지금, 경쟁력있는 메뉴 선택이 답 입니다

파스타제작소는 배달로 먹기 힘든 피스타&필라프 뿐만 아니라

양식의 전반적인 메뉴를 판매함으로써

소비자의 선택의 폭 뿐만 아니라 점주님의 판매 영역까지 증가시키고 있습니다.

직접 개발한 메뉴로 시중에 판매되는 파스타&필라프와 차별성이 있으며,

A 부터 Z 까지의 다양한 메뉴 구성으로 남녀노소 모두에게 선택을 받을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프랜차이즈 임을 자부합니다

아워홈과 함께하는 파스타 제작소


1984년 식재공급사업을 시작으로 급식, 외식, 식품사업에 이르기까지 종합식품기업의 대표인 아워홈과 파스타 제작소가 함께합니다.


파스타제작소의 성장 가능성을 본 아워홈,

이제 점주님 차례입니다

아워홈과 함께하는 파스타 제작소


1984년 식재공급사업을 시작으로 급식, 외식, 식품사업에 이르기까지

종합식품기업의 대표인 아워홈과 파스타 제작소가 함께합니다.


파스타제작소의 성장 가능성을 본 아워홈,

이제 점주님 차례입니다